朴정부 해외 자원개발 주춤하나…광물公 호주·페루 사업 철수

새소식


朴정부 해외 자원개발 주춤하나…광물公 호주·페루 사업 철수

[아시아경제 ; 2013년 4월 22일]

朴정부 해외 자원개발 주춤하나…광물公 호주·페루 사업 철수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가 호주와 페루에서 진행하던 해외 자원개발 사업 3개를 접었다.

박근혜정부 들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에너지 공기업이 해외 자원개발 사업 철수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현 정부에서 편성한 추가 경정 예산안에서 국내외 자원개발 예산이 수천억원 삭감될 것으로 보여, 투자 대비 수익성이 낮은 일부 해외 자원개발 사업의 철수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광물자원공사는 "지난달 27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호주 볼리아(동ㆍ아연), 호주 화이트클리프(니켈), 페루 셀렌딘(동ㆍ아연) 광산에서의 탐사 사업을 끝내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광물자원공사는 볼리아에 19억원, 화이트클리프에 18억원을 투자했다. 페루 셀렌딘 광산에는 지분 40%를 투자하려다 광역 탐사 단계에서 계획을 철회했다.

광물자원공사 관계자는 "광구 유지와 의무 탐사 등으로 비용이 계속 늘어날 상황이 되자 컨소시엄에 함께 참여한 업체들도 조기 철수를 요구했고, 탐사 결과 광물의 품질이 떨어지고 양이 적어 사업성이 낮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광물자원공사가 이번 사업 철수로 입은 손실은 약 370만달러(약 41억원)로 추산된다.

지난 이명박정부에서 지나칠 정도로 탄력을 받았던 해외 자원개발 사업은 당분간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란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 같은 조짐은 최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가 경정 예산안에서도 드러났다.

정부는 광물자원공사에 대한 자원개발 출자금을 2700억원에서 1800억원으로 삭감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추가 경정 예산안을 제출했다. 한국석유공사는 3200억원에서 2200억원으로,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0364602013.04.22 12:53 장중(20분지연)
 현재가 72,000
전일대비 300
등락율 +0.42%
거래량 103,493
전일가 71,700
close 는 2000억원에서 1600억원으로 출자금이 축소될 예정이다.

한 에너지 공기업 고위 관계자는 "해외 자원개발의 공격적인 추진은 MB정부 때 사활을 걸었던 부분"이라며 "새 정부에서는 수익성 중심으로 자원개발의 구조조정을 예고한 만큼 에너지 공기업은 물론 민간 기업도 자원개발 사업에 있어서는 신중한 행보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2 명
  • 오늘 방문자 189 명
  • 어제 방문자 316 명
  • 최대 방문자 15,487 명
  • 전체 방문자 3,069,71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