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간정보 구축 ‘북극’까지 추진

새소식


국토부, 공간정보 구축 ‘북극’까지 추진

[한국주택신문; 2013년 5월 18일]

앞으로 북극까지 공간정보 구축이 추진된다.

18일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우리나라의 북극이사회 ‘정식 옵서버’ 지위 획득을 계기로 북극지역 공간정보 확보 필요성이 급부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북극이사회의 이번 결정으로 한국이 북극지역의 자원·항로 등 개발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돼, 북극개발의 기초자료인 공간정보 확보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게 됐다.

국토부는 북극의 공간정보 구축을 위해 올해 초 ‘제2차 극 지역 공간정보 구축계획’을 수립한 바 있으며, 덴마크 정부와 공간정보협력 MOU 체결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으로 북극 진출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제2차 극지역 공간정보 구축계획에는 지난 2009년부터 추진한 남극지역의 측량 및 지도제작 사업 확대, 북극해 주변 지도 제작, 북극 연안 국가 기술협력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또한, 북극 인접국가와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덴마크·그린란드에 공동협력방안 모색 및 MOU 체결을 위한 기술 협력단 (단장:주택토지실장) 파견을 준비 중이다.

한편, 국토부는 극 지역 기후변화와 자원개발에 대비해 지난 2009년부터 남극지역의 측량 및 지도제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극 지역 연구기초 자료 확보를 위해 남극 세종과학기지 및 장보고 과학기지 주변의 지도 93도엽을 제작하고 측량기준점 59점을 설치했으며, 세종기지 주변 27개 지역의 지명을 우리식으로 제정하여 남극지명사전에 등록한 바 있다.

또한, 남극 해수면 결정을 위해 측지관측동 건설을 추진중이며, 연구 성과의 공유를 위해 포털사이트를 영문화해 남극 관련정보를 대외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국토부 박무익 국토정보정책관은 “북극지역이 전 세계 원유의 25%가 매장된 자원의 보고이자 새로운 항로 개발에 따른 경제적 가치가 풍부하다”며 “지속적인 북극 공간정보 확보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주택신문 권일구 기자 k2621@housingnews.co.kr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58 명
  • 오늘 방문자 395 명
  • 어제 방문자 1,297 명
  • 최대 방문자 15,487 명
  • 전체 방문자 3,089,49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