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서 대규모 광산 개발 반대 시위

새소식


티베트서 대규모 광산 개발 반대 시위

[파이낸셜뉴스 ; 2013년 5월 29일]


티베트서 대규모 광산 개발 반대 시위

주민 5천명 참가…군·경과 수일째 대치

(서울=연합뉴스) 조성대 기자 = 중국의 지배를 받는 티베트(중국명: 시짱<西藏>)에서 성산(聖山)의 광산 개발에 반대하는 대규모 주민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현지 주민들의 말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나취(那曲)지구 비루(比如)현 주민 5천여명은 지난 24일부터 나글하 드잠브하산 기슭에 있는 다탕(達塘)향에서 시위에 들어가 군·경과 수 일째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생업인 동충하초 채취를 포기하고 시위에 참가했으며, 티베트 불교 순례지인 나글하 드잠브하산을 목숨 걸고 보호하겠다며 강경 자세다.

당국은 25일 50여대의 차량으로 군·경 병력을 시위 현장에 긴급 투입했으나 시위대와 대치할 뿐 아직 진압에 들어가지는 않았다.

현지 당국은 광산 개발 준비를 마쳤으면서도 주민 편의를 위해 도로와 송전탑 건설에 나서고 있다고 둘러대고 있다고 RFA는 전했다.

비루현에서는 이미 수 년전 당국의 광산 개발 계획이 주민의 항의 시위로 무산된 적이 있다. 당국은 지난 2010년 9월에도 수력발전소를 짓는다는 구실로 광산 개발에 나서려 했으나 역시 3천여명이 시위에 나서는 등 주민 반대에 직면해 물러났다. 당시 시위대 10명이 체포됐다.

티베트에선 지난 3월 말 83명의 목숨을 앗아간 자마광산 산사태 사고를 계기로 무분별한 광산 개발로 인한 환경 오염의 심각성이 부각되고 있다.

인도 다람살라에 본부를 둔 티베트 망명정부는 지난달 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자마광산이 있는 자마계곡에서 수질 오염에 따른 피해가 다반사로 발생하고 있다고 폭로했다고 RFA가 전했다.

역시 티베트 수도 라싸 부근 룬드룹 현에 있는 광산도 주변 숲, 초지, 식수에 심각한 피해를 끼치고 있으며, 자마광산과 룬드룹광산 부근 지역 외에 티베트의 많은 지역도 심각한 수질 오염에 직면해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편 티베트인 밀집 거주지역인 중국 쓰촨(四川)성 간쯔(甘孜) 티베트자치주 써다(色達)현에 있는 라룽우밍(喇榮五明)불교학원은 작년 가을부터 지금까지 각 지에서 이 곳을 찾아 티베트족 내부 단결을 맹세한 티베트인이 107만명에 달했다고 밝혔다고 RFA가 전했다.

sdcho0176@yna.co.kr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7 명
  • 오늘 방문자 186 명
  • 어제 방문자 316 명
  • 최대 방문자 15,487 명
  • 전체 방문자 3,069,71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