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일부자 러시아, 캐낼 기술이 없다

새소식


셰일부자 러시아, 캐낼 기술이 없다

[아시아경제; 2013년 6월 13일]


국제부 나주석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러시아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셰일오일이 매장돼 있다. 그러나 러시아는 셰일혁명의 수혜국이 아니라 피해국이다.

미국 에너지정보국(EIA)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채굴가능한 셰일오일은 750억배럴이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장량이다. 세계 전역에서 채굴가능한 셰일오일은 3450억배럴이다. 그러니 러시아는 세계 셰일오일의 21.7%를 갖고 있는 셈이다.

이는 현재 세계에서 셰일오일을 가장 많이 뽑아내고 있는 미국의 매장량(580억배럴)보다 많은 것이다. 게다가 러시아는 8070조ℓ의 셰일가스까지 보유하고 있다. 이는 세계에서 9번째로 많은 양이다.


흥미로운 것은 러시아가 세계 최대 셰일오일 보유국이지만 셰일오일ㆍ셰일가스로 되레 경제적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이다.

삼성경제연구소가 4일 내놓은 보고서 '셰일혁명으로 흔들리는 에너지 대국, 러시아'에 따르면 미국이 셰일오일ㆍ셰일가스를 채굴하면서 그 동안 미국에서 소비되던 중동산 석유와 미국산 석탄이 유럽으로 유입되고 있다. 그 결과 러시아산 석유ㆍ가스 수출이 줄어 러시아가 경제적 피해를 보고 있다.

러시아가 셰일혁명의 수혜국 아닌 피해국으로 전락한 것은 이를 채굴할 기술이 없기 때문이다. 미국과 캐나다의 경우 셰일오일 및 셰일가스 채굴에 필요한 풍부한 수자원과 굴삭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ㆍ중국 등 셰일유전이 풍부한 나라는 아직 셰일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보유하지 못했다.

EIA의 아담 시에민스키 국장은 "보고서에 실린 채굴가능한 셰일오일ㆍ셰일가스란 기술적으로 채굴이 가능하다는 뜻이지 경제적 측면에서도 채굴이 가능하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셰일유전이 있다고 당장 셰일오일과 셰일가스를 생산할 수 있다는 말은 아니라는 뜻이다.

그러나 셰일 개발 기술이 아직 없는 나라에도 희망은 있다. 지난달 발표된 EIA의 '석유시장 중기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과거 외면당했던 채굴 기술의 재등장으로 세계 원유 매장량 산정치가 달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기술 등장으로 세계 에너지 시장의 판도가 바뀔 수 있다는 말이다.

셰일혁명이란 오랜 세월 모래ㆍ진흙이 쌓여 단단하게 굳어진 암석에 갖혀 있는 석유ㆍ가스를 발전된 기술로 채굴할 수 있게 되면서 일어나는 변화상이다.

일례로 미 경제는 셰일오일ㆍ셰일가스 덕에 에너지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제조업 경쟁력 제고라는 장점도 누리고 있다. 미 셰일가스 가격이 경쟁국의 25%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셰일가스가 저렴해 제조업 기지로 미국이 다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러시아의 경우 셰일유전 지대가 방대하지만 기술이 없어 이를 방치해두고 있는 게 현실이다.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1 명
  • 오늘 방문자 510 명
  • 어제 방문자 324 명
  • 최대 방문자 15,487 명
  • 전체 방문자 3,046,03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